조도가 있는 곳!! 멸치, 방어들의 군무가 보고 싶다면 강원도 양양군 38마린리조트로! (2013.9/10월호)

 

유난히도 무더웠던 2013년 여름도 이젠 기세를 다했다. 8월 중순을 기점으로 서서히 꺾이기 시작한 무더위는 언제 그랬냐는 듯 벌써 긴팔 셔츠를 챙겨다니게 한다. 통상적으로 이제부터 태풍이 한두 개 정도가 한반도를 지나가면 동해에는 난류가 올라오고, 태풍으로 인한 대형 파도는 바다를 한번 뒤집어 저층 수온을 끌어 올린다.

 

난류와 혼합된 동해에는 평균 시야가 많이 좋아지며, 난류에 의해 올라간 수온으로 인해 가을 멸치가 동해에 몰려들어 멸치 떼를 쫓는 작은 고등어무리들이 연이어 등장한다. 또 고등어들을 쫓는 대형 방어무리가 나타날 것이며 때마침 입수한 다이버들은 수중에서 그들의 질주와 군무가 만들어 낸 환상적인 장관을 감상할 수 있는 시즌이 온 것이다. 투명한 가을바다 시야에 수백 마리의 방어 무리는 마치 시파단 섬 잭피쉬들의 스쿨링이라도 보는 듯 착각이 들게 한다. 어디 방어무리뿐인가! 요동치는 멸치들의 검은 폭풍구름은 다이버들의 눈을 즐겁게 하기에 충분하고도 남을 장관이 아니겠는가!

 

아마 다이버가 아니었다면 어디서 이런 볼만한 구경을 할 수 있겠는가! 사고력이 좀 떨어지는 물속에서도 이런 멸치 떼의 구름을 보면 햐! 내가 스쿠버를 배우길 참 잘했다는 생각이 절로 난 기억이 필자만의 경험은 아니라 생각한다. 동해안을 자주 찾는 다이버에게 가을철 주요 볼거리인 멸치와 방어들의 집단 군무를 많이 볼 수 있는 곳!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기사문리 앞바다에 위치한 조도 부근이다. 조도는 해안선에서 약 1㎞ 정도 떨어져 있는 무인도인데 이곳이 회유성 어류들의 고향인 듯 때 만 되면 섬의 동서남북에서 많은 무리를 만날 수 있다. 심지어는 작년 겨울 도루묵 무리도 엄청나게 몰려들어 이곳에서 촬영된 도루묵 산란 장면들이 지상파를 타고 여러 차례 전파되기도 했다. 이처럼 조도는 회유성 어류들을 불러들이는 마력이 있는 섬이고 이 섬 주변을 주요 다이빙 사이트로 운영하는 리조트는 38마린리조트이다.

 

 

 

 

38마린리조트는 조도 주변의 여러 훌륭한 다이빙 포인트를 가지고 있는 장점도 있지만 국내 최초로 럭셔리한 리조트와 최고급 다이빙을 상품화한 리조트이다. 아마 현재까지도 그런 면에서는 단연 독보적이지 않나 생각된다. 리조트 규모와 각종 편의시설들이 해외의 대형 다이빙 전용 리조트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정도이다. 대지 1,500m2(450평)에 연면적 2,000m2(600평) 규모의 3층짜리 다이빙 전문 리조트로서 1일 150명 수용이 가능한 숙소와 3.8m 수심의 교육용 다이빙 풀, 카페, 단체식당, 세미나실, 50여 명이 동시에 샤워할 수 있는 샤워장, 바비큐장, 깨끗하게 정리된 정원과 여러 개의 테라스를 포함한 각종 편의 시설들, 특히 잔디가 잘 자란 정원은 다이버들에게 심리적 휴식을 제공한다. 필자의 미천한 해외다이빙 경험으로 이 정도의 다이빙전용시설이 흔치 않았고, 국내에서도 이런 정도의 시설이 또 있을까? 싶다.

 

요즘 다이빙 시장의 대세인 젊고 멋진 엘리트다이버 여러분! 수중시야가 환상적인 이 가을 시설 좋고 포인트 좋은 38마린리조트의 최고급 다이빙시스템을 경험해 보길 권장한다.


38마린리조트 가는 길

 

다이빙 포인트 소개

38마린리조트의 앞바다의 다이빙 사이트는 7~40m의 다양한 수심대가 있어 교육과 펀다이빙 모두를 만족할 수 있다.

 

 

■ 조도
2~20m, 약 5분
조도는 새들의 섬이라는 뜻이다. 서?남해안은 흔한 것이 섬이지만 동해안에서 쉽게 볼 수 없는 섬 가운데 하나인 조도는 표면에서부터 20m 수심 대까지 이어져 있고 방향별 수심별 다양한  환경을 관찰할 수 있는 매력적인 포인트이다. 리조트에서는 조도에 30개의 포인트가 있다고 하니 그만큼 광활하고 다양하며 흥미롭다는 반증일 것이다. 필자도 과거의 다이빙을 포함하여 3회의 다이빙 경험이 있지만, 아직 어디에 뭐가 있는지 구체적인 표현은 어려운 실정이다.

 

 

■ 외솔 포인트
8m 월 포인트, 약 5분
하륜과 조준의 하조대 정자 밑에 자리 잡고 있는 소나무의 모습에서 따온 포인트 명이다. 깊은 수심은 아니지만 월 다이빙을 즐겨볼 수 있는 포인트이다. 수심이 낮다고 하여 그리 만만히 볼 포인트는 아니며, 오히려 중 상급자들이 즐기기에 적당한 포인트이다

 

■ 새섬 포인트
12m, 약 5분
새섬은 조도와 같은 뜻이지만 의미는 다르다. 파도가 잔잔한 날이면 수중봉우리를 내밀어서 새들이 잠시 쉬었다 가곤 하는 새섬 포인트, 동해안의 이런 포인트는 대부분 담치(홍합)들이 많이 서식하는데 이곳 새섬도 담치바위라 할 만큼 담치 군락지이다. 또한, 동굴같은 느낌과 고래 뼈가 많이 발견되는 포인트이다.

 

 

 

■ 퓨전 포인트
12m, 약 6분
퓨전 포인트는 자연암반과 인공어초가 조화롭게 어우러진 포인트 수심이 낮아서 초급자 교육용으로 적당하며 해조류와 산호류가 잘 발달된 포인트이다.


■ 아취 포인트
15m, 약 6분
커다란 봉우리를 중심으로 돌다 보면 작은 동굴과 아취를 만날 수 있고 벽면으로는 산호들이 잘 발달해 있다. 또한, 각종 갯민숭달팽이류와 새우류를 흔하게 관찰할 수 있는 포인트로써 지형을 따라 상승하다 보면 자연 감압이 되는 안전한 포인트이다.

 

■ 피라미드 포인트
17m. 약 10분
누군가 피라미드를 쌓다가 지쳐서 그만둔 모양의 인공어초 포인트 피라미드 사이를 통과해 보는 재미도 있고 가리비 등 각종 해양생물을 관찰하는 재미가 있는 포인트이다.


■ 퓨쳐 포인트
19m 약 7분
중세시대에 수로를 내어 놓은 듯한 느낌의 포인트, 화려하고 웅장하지는 않지만 편안한 느낌이 드는 포인트이다.

 

■ 태백산맥 포인트
20m, 약 7분
조도 북동쪽에 자리 잡고 있는 포인트이다. 육지의 형상을 바다에 이어 놓은 듯한 느낌이며 굽이굽이 봉우리들이 있어서 사진촬영 및 특별한 이벤트 다이빙을 해 보기에 적합한 포인트이다. 수중 보물찾기 수중방향 찾기 등 다양한 재미를 창출할 수 있다.

 

 

 

 

■ 센드블럭
30m, 약 10분
오랜 시간 동안 모래벌판에 자리를 잡고 있는 포인트, 다양한 말미잘류와 산호들이 빼곡히 자리를 잡고 있다. 더불어 우럭, 쥐노래미 등 토착성 어류들이 집 삼아 터를 잡고 있는 포인트이다.

 

■ 딥 어비스
40m, 약 12분
딥 다이빙 포인트로써 감압다이빙을 해볼 수 있는 포인트이다. 1m급 대형 말미잘들이 동산을 이루고 있으며 말미잘 동산을 구경하다 보면 자칫 공기고갈을 미쳐 신경 쓰지 못하는 수가 있는데 공기소모량을 자주 체크해야 하는 깊은 수심의 포인트로써 최상급자용 포인트이다.

 

 

 

 

■ 이글루 포인트
20m, 약 6분
이글루 모양으로 생긴 대형 철제 인공어초이다. 내부는 복잡한 철 구조물로 엮여 있으며 철 구조물에는 각종 부착생물이 서식하고 있어 작은 생물촬영에 적합하며 시야가 좋은 날엔 광각사진으로 이글루를 표현할 수 있을 것이다.

 

■ 동경 포인트
22m, 약 6분
사막의 오아시스 지역같이 모래 지역에 우뚝 솟은 자연암초 포인트로서 각종 말미잘들이 잘 발달되어 있는 포인트이다. 사방이 모래 지역이므로 필히 하강라인을 이용하여 입수해야 하며 자칫 용감을 떨다가는 낙타를 타기 딱 인 포인트이다. 입수에 성공만 한다면 큰 우럭들과 쥐노래미, 각종 말미잘이 당신을 반겨 줄 것이다. 

 

 

글/사진 이성우

글쓴날 : [13-08-01 16:18] 스쿠바다이버기자[diver@scubamedia.co.kr]
스쿠바다이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