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갈 때 알아야 할 투어상식 (2016년 5/6월호)

항공기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수송하는 것을 금지

국제민간항공기구에서 항공기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화물칸에 수송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리튬이온(Li-ion) 배터리는 예전 방식의 배터리보다 무게가 가볍고 빨리 충전되어 스마트폰과 카메라 등 전자기기에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폭발위험이 있어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
항공기 수화물로 붙인 리튬이온 배터리의 폭발로 화재사건이 빈번히 일어나자, 국제 민간 항공기구(ICAO : International Civil Aviation Organization)에서는 2016년 4월 1일부터 항공기에 리튬이온 배터리를 수송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160Wh 이상의 리튬이온 배터리 수송을 전면금지하는 방침으로 기존에 각 항공사 나름대로 적용하던 배터리 수송규정에 하나의 기준을 마련해 준 것이다. 특히 수중사진을 촬영하는 스쿠버다이버는 충전 배터리가 많이 필요하다. 모든 배터리는 화물칸에 싣지 말고 휴대하고 탑승해야 한다.

 

 

저가 항공사 수하물도 파손에 대해 보상받을 수 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이스타항공과 에어부산의 위탁 수화물 파손, 분실 관련 불공정 약관을 바로잡았다. 공정위는 지난해 3월 제주항공의 위탁 수화물 파손 등에 대한 면책 약관 조항을 바로잡은 바 있다. 이후 진에어와 티웨이항공 등 2개 사도 해당 면책 약관 조항을 자진 삭제했다. 그러나 이스타항공과 에어부산은 여전히 면책 약관 조항을 사용하고 있어, 공정위가 지난 2월부터 직권조사를 했다. 공정위 조사 중 해당 항공사는 면책 조항을 자진 삭제하고 현재는 시정된 수화물 배상 약관을 사용하고 있다. 이스타항공과 에어부산은 고객으로부터 위탁받은 수화물과 관련하여 손잡이, 바퀴, 잠금장치, 액세서리 등의 파손이나 분실 등이 발생해도 해당 면책 규정에
따라 보상을 해주지 않았다.

 


항공기를 이용하는 고객이 수화물을 항공사에 맡길 때부터 다시 찾을 때까지 해당 수하물은 관리 아래 놓이게 된다. 맡긴 수화물의 파손, 멸실 등으로 생긴 손해는 항공사의 책임이므로 면책 사유에 해당하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손해를 배상하는 것이 맞다.
실제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루프트한자항공, 싱가포르항공, 브리티시항공 등 대부분의 항공사는 정상적인 수화물 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작은 흠집, 마모 등을 제외하고는 손해를 배상하고 있다.
공정위는 관련 면책 규정을 삭제토록 하고, 수화물 고유의 결함이나 수화물의 정상적인 처리 과정에서 발생할 수밖에 없는 가벼운 긁힘, 얼룩 등을 제외하고는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바로잡았다. 이번 불공정 약관 시정을 계기로 항공 여객 위탁 수화물의 파손, 분실 등과 관련된 분쟁이 감소하고, 항공사의 보상 관행이 정착되어 소비자 피해가 예방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공정위는 항공기 출발일까지 남은 일수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일정 금액을 부과하는 항공권 취소 수수료 약관에 대해서도 직권조사를 할 계획이다.

 

 

 

글쓴날 : [16-05-01 14:02] 스쿠바다이버기자[diver@scubamedia.co.kr]
스쿠바다이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