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갈 때 알면 좋을 TOUR TIP (2018년 3/4월호)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1월 17일 오픈
지난 1월 17일에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 시설을 설치하여 운영에 들어갔다. 인천공항공사는 “부산이나 광주 등에서 오는 인천공항 이용객은 공항까지 이동하는 시간이 줄고, 공항터미널의 혼잡을 해소하는 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탑승수속 가능 항공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진에어, 이스타항공 등이다.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이 문을 열면 비행기 이용객은 탑승 절차와 수하물 위탁, 출국 심사를 이곳에서 마치고 리무진 버스를 타고 공항으로 이동하게 된다. 탑승 수속을 미리 마쳤기 때문에 공항에서는 승무원·외교관 등이 이용하는 전용 출입문으로 지나갈 수 있어 출국 절차(지난 설 연휴 평균 56분 소요)가 15분 정도로 줄어들 수 있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광명역 도심공항터미널에서는 우선은 탑승 수속과 수하물 위탁만 가능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출국 심사까지 가능하도록 법무부 등과 협의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행 항공기 보안강화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은 도심공항터미널에서 출국수속 못 한다

미국행 여객기 탑승객을 대상으로 보안검색이 강화되는 가운데 앞으로 도심공항터미널에서는 해당 노선의 출국 수속을 받을 수 없게 됐다. 항공업계에 따르면 오는 2월 18일부터 도심공항터미널에서 미국행 항공기에 대한 출국수속을 받을 수 없다. 이로써 인천공항을 통해 괌과 사이판 등을 포함한 미국행 노선을 이용하려는 여행객들은 인천공항에서만 출국수속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항공기 지연 등 보상 강화
국제편이 결항할 경우 항공사가 고객에게 배상하는 금액은 4시간 이내는 200∼400달러, 4시간 이상은 300∼600달러 등으로 강화됐다. 2시간 이상 지연에 대해서만 보상하던 국내여객은 1∼2시간 이내 운송지연에 대해서도 운임의 10%를 배상해야 한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소비자와 사업자 간 분쟁의 원활한 해결을 위한 가이드라인 역할을 하는 소비자 분쟁 해결 기준 개정(안)을 확정하여 2월 28일부터 시행한다. 이번 개정안은 관련 업계 간담회 및 행정예고(2017년 12월 29일~2018년 1월 18일)를 통한 의견 수렴 등의 과정을 거쳐 공정위 전원회의 의결을 통해 최종 확정했다.


① 위탁 수하물의 운송 지연
현재는 수하물 분실·파손 외에 운송 지연에 대한 보상 기준이 마련되어 있지 않았고 항공 운송 약관에 의해서만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위탁수하물 분실·파손·지연에 대해 약관 또는 상법 및 몬트리올 협약에 준하여 손해 배상을 하도록 개정했다.


② 운송 불이행 및 지연 시 보상 면책 사유
항공기가 불가항력적 사유로 운송 불이행 또는 지연되는 경우 항공사의 입증책임에 대한 규정이 없었다. 개정안에서는 불가항력적인 사유라 하더라도 그에 대한 항공사의 입증이 있는 경우에 한하여 보상 책임이 면제되도록 했다.


③ 운송불이행 보상 기준(국제 여객)
현재는 국제 여객의 운송 불이행 시 대체편이 제공된 경우에는 시간에 따라 USD100~400을 배상하도록 하고, 대체편이 제공되지 못한 경우에는 USD400을 배상하도록 정하고 있었다. 이를 개선하여, 국제 여객의 운송 불이행 시 항공사의 배상 범위를 확대했다.


④ 운송 지연 보상 기준(국내 여객)
국내 여객의 경우 국제 여객과 동일하게 2시간 이상의 운송 지연에 대해서만 배상하도록 규정하고 있었다. 국내 여객은 운항 거리 및 운항 시간 등이 국제여객에 비해 짧은 점을 고려하여 1시간 이상~2시간 이내 운송지연에 대해서도 지연된 해당 구간 운임의 10%를 배상하도록 했다.


⑤ 운임 정의
보상의 기준이 되는 ‘운임’의 의미가 국토부 신고요금, 실제거래 요금, 정상 요금, 할인 요금 등 불분명하여 문제가 되었다. 개정안에서는 보상 기준이 되는 ‘운임’을 유류할증료, 공항이용료, 기타 수수료 등을 제외한 소비자가 구입한 소매가격으로 명확히 규정했다.

 

 

여행업
현재는 불가항력적 사유로 계약 취소 시 위약금 면책 규정이 없다. 천재지변 등 여행자의 귀책사유가 아닌 불가피한 사유로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에는 위약금이 면제되도록 규정했다.


숙박업
기후변화 및 천재지변으로 숙박 지역 이동 및 숙박업소 이용이 불가하여 계약을 취소하는 경우 위약금이 면제되나, 천재지변에 지진·화산이 제외되어 있었다. 지진·화산도 천재지변 해당하도록 기준을 개선했다.

 

<편집부>

 

 

글쓴날 : [18-03-01 13:59] 스쿠바다이버기자[diver@scubamedia.co.kr]
스쿠바다이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