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rdines de la Reina, aka Gardens of the Queen (2018년 5/6월호)

 

쿠바 다이빙 여행기 여왕의 정원

Diving in communist Cuba involves a lot of documentation, including a special visa, an affidavit of approved activity (in our case, under the category "education exchange" to study marine life), Letter of Authorization, and proof of medical insurance. Fortunately, I was ably guided through the labyrinth of regulations by noted photographer, Richard Salas*, as he regularly organizes and leads dive groups to the pristine waters of the Gardens of the Queen and other scuba destinations worldwide. Our dive group was largely comprised of diverphotographers from Germany, Mexico, Australia, Canada and America. We all benefited from personal, one-on-one tutorship with Richard, aimed at improving our photographic skills.
공산국가인 쿠바에서 스쿠버다이빙을 하려면 특별한 비자, 인가된 활동의 진술서(우리의 경우에는 해양생물을 연구하기 위한 ‘교육 교환’ 항목으로 분류됨), 인가서, 의료보험 증명서 등 구비해야 할 서류가 많다. 다행히도 나는 유명한 사진작가인 리처드 살라스의 능숙한 안내를 받아 미로와 같은 규제를 헤쳐 나갈 수 있었다. 그는 정기적으로 스쿠버다이빙 그룹을 조직하여 여왕의 정원(Gardens of the Queen)에 있는 원시적인 바다와 기타 전세계의 스쿠버다이빙 여행지들로 안내한다. 이번 스쿠버다이빙 그룹은 주로 독일, 멕시코, 호주, 캐나다와 미국에서 온 다이버 겸 사진작가들로 구성되어 있었다. 우리는 모두 리처드와 일대일 개인 지도를 통해 우리의 사진 기술을 향상시키는 도움을 받았다.

 

 

Getting to Cuba involved a midnight red-eye flight from LAX to CLT(Charlotte, North Carolina) and then a connection to Havana, and we arrived by noon, the next day. Alas, it took two and half hours to clear customs and the ordeal made the mojito (Cuban highball with white rum) taste all the more soothing, once I reached my clean and cool B&B accommodations. A few laps in the salt water swimming pool also helped revive my spirits.
쿠바에 가려면 로스앤젤레스에서 노스캐롤라이나 주의 샬럿까지 심야의 항 공편에 오른 다음 아바나로 가는 연결편으로 갈아타야 했으며, 우리는 다음날 정오에 도착했다. 더구나 세관을 통과하는 데 2시간 반이 걸렸으며, 이러한 시련을 겪으니 내가 깨끗하고 시원한 B&B 숙소에 도착한 후 마신 모히토(mojito, 화이트 럼이 들어 있는 쿠바 칵테일) 한 잔이 한층 더 위로가 되었다. 바닷물로 채워진 수영장을 몇 차례 왕복하니 활기도 돌아왔다.

 

The next day, Richard had arranged a sightseeing excursion of Havana, whilst riding in well-preserved American jalopies from the '50s and '60s. On hearing me exclaim that the motor sounded very good for such an old car, my driver admitted a Mercedes engine was under the hood. Touring Havana from a convertible car was a great way to experience the historic city. We walked on well-worn cobblestone streets and sampled Cuban cuisine which was quite tasty. A few cigar aficionados branched off in search of Cuba's best stogies, at more than $100 apiece! In conversing with locals, I learned that Cuban citizens are prohibited from enjoying scuba, as divers could employ it as a means to rendezvous with an escape boat bound for Florida, only 90 miles distant.
다음날 리처드는 관리 상태가 좋은 50년대 및 60년대 미국산 구식 자동차들을 타고 아바나를 관광하는 여행 일정을 잡아두었다. 자동차 소리가 꽤 좋다고 외치는 내 말을 듣고는 운전사가 차에 벤츠 엔진이 장착되어 있다고 귀뜸을 했다. 오픈카를 타고 아바나를 여행하는 것은 이 역사적인 도시를 경험하는 데 정말 좋은 방법이었다. 우리는 닳아 반질반질한 자갈 거리를 걸었고 아주 맛있는 쿠바 요리를 골랐다. 몇몇 시가 마니아들은 흩어져 개당 100달러가 넘는 쿠바 최고의 여송연을 찾아 다녔다. 현지인들과의 대화에서 나는 쿠바 시민이 스쿠버다이빙을 즐기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았는데, 다이버들이 불과 90마일 떨어져 있는 플로리다로 향하는 난민선과 합류하는 방편으로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At the wee hour of 04:30 the next morning, our bleary-eyed group, lumbered onto a bus for a 5-hour marathon drive to the port town of Jucaro, where we transited ourselves and weighty luggage to a boat, which chugged the ocean for another 5 hours to the Tortuga, a "floating hotel" firmly anchored in the Garden of the Queens archipelago, 50 miles away. From under the Tortuga, a resident crocodile regularly emerges, on hearing the familiar call of his name "Tito, Tito". The toothy beast was ever eager to gobble down offerings of plucked whole chickens.
다음날 아침 새벽인 4시 30분 게슴츠레한 눈을 한 우리 그룹은 항구 도시인 주카로로 5시간의 장거리 드라이브를 위해 육중한 몸을 이끌고 버스에 올랐다. 주카로에서 우리는 보트로 갈아타기 위해 무거운 짐을 옮겼으며, 보트는 다시 5시간 동안 통통거리며 나아가 토르투가 및 50마일 떨어져 있는 여왕의 정원 다도해에 단단히 고정되어 있는 ‘수상 호텔’로 향했다. 토르투가의 땅 밑에는 악어가 “티토, 티토” 하며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친근한 부름을 듣고 자주 나타난다. 이빨을 드러낸 이 야생동물은 털이 뽑힌 통닭을 던져주자 허겁지겁 삼켜버렸다.

 

 

On Valentine's Day, my dive computer accurately recorded a single 1,440 minute dive, at an average depth of 60 feet, off Cuba's southern coast. To be sure, it was my back up computer which had somehow de-clipped from a D-ring and fell into the watery depths, as I was climbing aboard a bouncing dive boat. The next day, an energetic dive master found the computer and plucked it off the reef. Cheerfully, I gave him a well-earned reward, and noted the computer was frantically flashing an SOS message (which cleared, after a day). A few days later, a different dive master managed to locate an errant camera rig which, in the excitement of encountering a crocodile named Nino in his natural mangrove habitat, had temporarily become separated, for an uneasy hour, from its owner, my roommate!
밸런타인데이에서의 내 예비 다이브컴퓨터에는 쿠바의 남부 해안 앞바다에서 평균 수심 60피트 깊이로 단일의 1,440분 다이빙한 기록이 정확히 기재되어 있었다. 불행히도 내가 흔들리는 다이빙 보트에 기어오르면서 D링에서 풀려 물속에 빠뜨렸다. 다음날 한 다이브마스터가 이 컴퓨터를 발견하고는 산호초에서 건졌다. 나는 그에게 흔쾌히 보답을 해주었으며, 컴퓨터가 SOS 메시지를 미친 듯이 보내고 있는 것을 알아챘다(그건 하루 후에 사라졌다). 며칠 후 다른 다이브마스터가 실종 카메라 세트의 위치를 찾아냈는데, 이 장치는 내 룸메이트가 천연 맹그로브 서식지에서 니노라는 이름의 악어와 마주쳐 흥분과 불안 상태에서 놓친 물건이었다.

 

 

Nudibranchs were miserably meager; I found only three species. Apparently the Caribbean is not noted for them, in general. However, plenty of other marine life captivated our attention and kept our strobes firing away on turtles, crocodiles and wide array of colorful fishes. The reefs of Jardines del la Reina are interspersed by cays and huge stands of mangroves, all thriving with life. Healthy sea fans, giant sponges and abundance of corals can be seen on every dive. Though Fidel Castro was a diver-hunter, he was instrumental in establishing the region as a marine reserve after a convincing conversation with Jacques Cousteau.
여기는 나새류가 극히 드물어 나는 불과 3종만 발견했다. 카리브 해는 일반적으로 나새류로 유명해 보이지는 않는다. 그러나 많은 기타 해양생물이 주의를 사로잡았고 우리는 거북이, 악어와 아주 다양하고 다채로운 물고기들을 향해 계속 플래시를 터트렸다. 자딘스 델 라 레이나(Jardines del la Reina)의 산호초들 사이에는 작은 섬과 커다란 맹그로브 숲이 드문드문 있고 모두 생물이 번창해 있다. 건강한 부채산호, 거대한 해면과 풍부한 산호를 다이빙할 때마다 볼 수 있다. 피델 카스트로는 다이버를 색출하는 사람이지만, 자크 쿠스토(Jacques Cousteau, 프랑스의 해양 탐험가)가 설득하여 이 지역을 해양보호구역으로 설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다.

 

 

The highlight for most divers were aggregations of sharks, predominantly Caribbean Reef and Silky. Beneath our boat, swimming sharks were so hick, they whacked my fins and bumped my legs and, on occasion, I ould reach out and pet them. Having left my wide-angle paraphernalia at ome, it was most challenging to shoot everything with my fixed macro ens (60mm 1.4x teleconvertor), including full body shots of sharks, arracudas and giant groupers, but it can be done.
대부분의 다이버들에게 가장 흥미로운 것은 상어들, 주로 카리비언 리프 및 키(Caribbean Reef and Silky) 상어들의 무리였다. 우리의 보트 밑으로는 영하는 상어들로 우글거리고 있어, 그들은 간혹 내 핀을 후려치고 내 다리와 부딪치기도 하였으며 나는 손을 뻗어 그들을 쓰다듬을 수 있었다. 나는 광각 장비를 집에 두고 왔으므로 고정 매크로렌즈(60mm 1.4x teleconvertor)로 상어, 꼬치고기(barracuda)와 대왕 그루퍼(giant grouper)의 전신 촬영을 함해 여러 가지를 촬영하기가 가장 어려웠는데, 어쨌든 해냈다.

 

 

The water visibility was quite good, averaging a clean 80-100 feet, which allowed me to linger on photo ops, while keeping an eye on bubbles of distant divers so I could navigate back to the anchor line. The water temperature was a consistent, warm 79℉ (26℃), except one dive, inside Octopus Cave, where it was noticeably 2 degrees less, as if a cold underwater spring fed into the cavern. Surge was minimal and the occasional current was mild.
수중 시야는 꽤 좋아 평균 80∼100피트 정도로 맑았다. 나는 사진 촬영을 연장하면서도 닻줄로 돌아갈 수 있도록 멀리 있는 다이버들의 물방울을 계속 지켜볼 수 있었다. 수온은 일정하고 화씨 79℉(섭씨 26℃)로 따듯했다. 하지만 한 번의 다이빙은 예외로, 옥토퍼스 케이브(Octopus Cave) 안에서는 무려 2도 이하여서 마치 차가운 수중 샘물이 동굴로 흘러들어오는 것 같았다. 수중 서지(surge)는 미미하였고 간혹 있는 조류는 경미했다.

 

 

Finally, this dive report would not be complete without introducing Dr. Britta Siegers, who resides near Cologne, Germany. Though she lost both her legs in a train accident just before age two, Britta is an intrepid diver, with scuba diving skills better than most. Since her first scuba experience in the Maldives, she is approaching 1000 dives while enjoying fantastic sites on all continents, except Antarctica. Britta enjoys diving for the sense of exploration and wonder "flying in another world", which she adroitly documents with her marine camera. Britta does not employ fins, but deftly maneuvers using the power of her arms. She is comfortable in her customized wet-suit and commands near perfect buoyancy control.
Though dry-suit diving is more challenging, Britta has done cold water dives in Canada, Norway, and Greenland. Placement of weights and proper use of arm/hand stroking while wearing a dry suit is important in maintaining proper buoyancy and propulsion underwater.
마지막으로, 이 스쿠버다이빙 여행기에서 독일 쾰른 부근에 거주하는 브리타 시거스(Britta Siegers) 박사를 소개하지 않으면 섭섭할 것이다. 그녀는 막 2살이 되기 전에 기차 사고로 두 다리를 잃었지만, 두려움을 모르는 다이버로 스쿠버다이빙 기술은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몰디브에서 첫 스쿠버다이빙을 경험한 이래 그녀는 남극을 제외한 모든 대륙에서 환상적인 포인트들을 즐기면서 다이빙 기록 1,000회에 다가가고 있다. 브리타는 ‘또 다른 세계를 날아가는’ 탐험과 경이를 느끼기 위해 다이빙을 즐기며, 이를 수중 카메라로 능숙하게 담아낸다. 브리타는 핀을 사용하지 않으나, 팔의 힘을 사용해 물을 헤쳐 나간다.

그녀는 맞춤형 웨트슈트를 입고서 편안해하고 부력 조절을 거의 완벽히 해낸다. 드라이슈트 다이빙은 보다 어렵지만, 브리타는 캐나다, 노르웨이와 그린란드의 차가운 물에서 다이빙을 해왔다. 드라이슈트를 착용하고서 웨이트의 착용과 암/핸드 스트로킹(arm/hand stroking)의 적절한 사용은 수중에서 적절한 부력 및 추진을 유지하는 데 중요하다.

 

 

Britta represented Germany in four Paralympics, in swimming and wheelchair-tennis. In fact, she won one of her eight Gold Medals in swimming at the '88 Seoul Paralympics, the first time when it was held at the regular Olympics venue. The indescribable emotion of entering the Olympic stadium, with a hundred thousand people cheering in the stands, has imprinted her mind and heart forever. Britta was quite impressed by Korea and its hard-working people and very much enjoyed her time in Seoul. Britta's bucket list includes a “once in a life-time experience” of returning to Korea as a scuba diver to discover its beautiful underwater world. During her athletic career, Britta established several world records.
In the intellectual arena, she earned a doctoral degree in chemistry, studied law, and is a German and European Patent Attorney, which is her profession. Obviously, the loss of limbs has not diminished Britta's zest for life nor her ability to achieve positive goals and to live her dreams. She is an inspiration for us all! In her own words:
브리타는 독일을 대표해 4번의 패럴림픽에서 수영 및 휠체어 테니스 종목에 참가했다. 사실 그녀는 수영에서 딴 8개의 금메달 중 하나를 88서울 패럴림픽에서 땄는데, 패럴림픽이 정규 올림픽이 개최된 도시에서 개최되기는 이 대회가 처음이었다. 스탠드에서 수많은 사람들이 격려하는 가운데 올림픽 경기장에 입장하는 형언할 수 없는 감정은 그녀의 마음과 가슴에 영원히 각인되었다. 브리타는 한국과 열심히 일하는 국민들에게 깊은 감명을 받았고 서울에서 꽤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브리타의 버킷 리스트에는 스쿠버다이버로 한국으로 돌아와 그 아름다운 수중세계를 즐기는 ‘평생 한 번의 경험’이 들어있다.

운동선수로서의 경력에서 브리타는 여러 차례 세계기록을 수립했다. 지적 분야에서는 화학 분야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고 법학을 공부했다. 현재는 독일 및 유럽 변리사가 그녀의 직업이다. 다리의 상실이 삶에 대한 브리타의 열정도, 긍정적인 목표를 성취하고 꿈대로 살아가는 그녀의 능력도 꺾지 못하였음은 분명하다. 브리타는 우리 모두에게 영감을 주는 사람이지 않은가! 그녀 자신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Being handicapped does not mean you have to abandon your dreams. Accept yourself the way you are; think positively; motivate yourself to improve; and, above all, believe firmly in yourself. Work constantly for your goals and you will receive more support and positive acknowledgement than you ever imagined possible. Live your dreams!"
“장애인이 되었다는 것은 당신의 꿈을 포기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당신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긍정적으로 생각하며, 자신에게 동기를 부여하여 향상시키고, 무엇보다도 자신의 능력을 확고히 믿어라. 당신의 목표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면 당신은 자신이 가능하다고 상상했던 것보다 더 많은 지지와 긍정적인 인정을 받을 것이다. 당신의 꿈대로 살아가라!”


For more Cuba photos :
쿠바에 관한 사진들을 더 보려면 다음에 접속하면 된다.
http://www.diverkevin.com/NorthAmerica/Cuba

 

 

 

글/사진 케빈리, 번역 편집부


 

글쓴날 : [18-05-27 13:53] 스쿠바다이버기자[diver@scubamedia.co.kr]
스쿠바다이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