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Pursuit of Giants (2020년 3/4월호)
대물을 찾아서
 

 

Our hands and feet are starting to go numb. Lips are slowly turning blue. The massive triangular dorsal fin of a large male orca cuts through the water, just meters away from us. A truly memorable sight. Get ready…. Get Ready…. now GOOOOO! Any hesitation that you might have disappears and is replaced with excitement. We slide in the water as smoothly as possible, but in reality, our clumsy, not stealth approach, results in a giant splash entry in the water. We immediately face down and stare into the deep trying to get a glimpse of nature’s apex underwater predator. The white marking of its belly is clearly visible when it swims directly under us. Our first orca encounter in the wild; no words can adequately describe the feeling!
손과 발이 마비되기 시작했다. 입술이 서서히 파랗게 변해가고 있다. 큰 수컷 오르카의 거대한 삼각형 등지느러미가 불과 몇 미터 거리에서 수면의 물살을 가르고 유영하고 있다. 아마도 평생 잊지 못할 장면이다. 준비…. 준비…. 지금 입수~! 순간 망설임은 사라지고 흥분으로 바뀐다. 오르카가 도망가지 않도록 가능한 한 부드럽게 물속으로 미끄러지도록 노력하지만 실제로는 조용하게 입수하는 것이 아니라 물을 크게 튀기면서 입수한다. 입수하자마자 곧바로 자연의 수중 포식자의 장엄한 광경을 보기 위해 수중으로 향한다. 배 부분의 흰색 무늬가 바로 아래에서 헤엄치는 것이 명확하게 보인다. 야생에서 처음으로 마주친 오르카, 그 느낌은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가 없다.

 

 

Every winter, from mid-October to mid-February, herring aggregate in huge numbers in the fjords of Northern Arctic Norway. This potential feast attracts the largest gathering of orcas in the world, who are regularly joined by humpback whales that also indulge in the herring. The exact fjord-system that the herring go to changes every 5 to 10 years, and it is difficult to predict in advance. Therefore, an extremely successful year in one location can be followed by a year with no orcas because the herring favour somewhere else to gather. In practical terms it means that booking a land based trip can be a very comfortable solution one year, but a nightmare the year after if it means sailing many hours to get to the best spot for the encounters. Consequently, we played it safe and booked a live-aboard trip on board the Sula.
매년 10월 중순부터 2월 중순까지, 북극의 북부 노르웨이의 피요르드에는 청어가 엄청나게 많이 모여든다. 이 성대한 잔치가 벌어지면 전세계 분포되어 있는 커다란 오르카 무리가 모여들고, 유별나게 청어를 좋아하는 혹등고래도 합류한다. 청어가 모여드는 시기를 예측하는 피요르드 시스템은 5년에서 10년마다 바뀌어서 미리 예측하는 것이 쉽지 않다. 따라서 피요르드에 청어가 모이지 않으면 다른 곳으로 이동하기 때문에 늘 이런 멋진 장면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현실적으로 이곳으로의 여행은 예약이 1년 전에 이루어지기 때문에 오르카를 만나기 위해 많은 시간들을 기다리다 보니 예측이 빗나가 만나지 못하게 되면 악몽을 꾸는 것과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런 변수에도 불구하고 오르카를 만나기를 기원하며 Sula호 리브어보드를 예약했다.

 

 

The MS Sula is neither luxurious nor spacious. It is a 30m-long fishing boat that has been converted into a diving liveaboard. It has bunkbed accommodation, with two cabins with four beds, five cabins with two beds and one cabin with three beds. The bathroom facilities are shared. What the Sula lacks in luxury is compensated by an exceptional educational experience with daily lectures, a cozy lounge, and exceptionally good food. Some of us claimed it to be the best food ever enjoyed on a dive trip. Tea, coffee and cookies were served throughout the day.
MS Sula호는 사치스럽지도 넓지도 않다. 30m 길이의 어선을 다이빙 리브어보드로 개조한 것이다. 객실은 2층 침대로 구성되어 있고 4인실 2개, 2인실 5개, 3인실 1개이며 욕실은 공용시설이다. 시설이 훌륭하지는 않지만 매일 실시하는 해양생물에 대한 강의, 아늑한 라운지 및 맛있는 음식과 생생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 교육은 아주 만족스러웠다. 몇몇 다이버는 다이빙 여행에서 가장 맛있는 음식이라고도 할 정도다. 차, 커피 및 쿠키는 매일 제공된다.

 

Winter conditions can be challenging here with brutal weather, so you should expect some bad weather days where white horses will dominate the sea surface. Wintertime is statistically rather cloudy, rainy and snowy anyway, but as you all know statistics are just that, statistics. What the actual weather will be during your visit can be completely different. Not even a 2-day forecast can be trusted. What is rather certain is that there are few daylight hours in November in the very north. The times of sunrise and sunset in Norway are significantly influenced by the country's very northern position in the hemisphere. If you want to look at the sunrise in these days, you can take it easy. The sun rises well after 11:00 and can set at 14:00 making the days short. As a matter of fact, at the end of November, the Polar Night last all day and the sun doesn’t rise at all. But don’t despair because far from a period of absolute darkness, the Polar Night is a time of beautiful colours and soft, indirect light.
겨울철에는 혹독한 날씨로 인해 백파가 해수면을 지배하는 악천후가 예상된다. 통계적으로 겨울시즌은 날씨가 흐리고 비와 눈이 내리지만 통계는 그저 통계일 뿐이다. 실제 날씨는 완전히 다를 수도 있다. 2일전 예보조차 신뢰할 수 없을 정도로 변화가 심하다. 확실한 것은 11월에는 가장 북쪽에 일광시간이 거의 없다는 것이다. 노르웨이는 북반구의 북쪽에 위치하여 일출과 일몰 시간이 크게 영향을 받는다. 따라서 일출을 보고 싶을 때는 쉽게 볼 수 있다. 태양은 11시 이후에 떠오른다. 사실, 11월 말에는 극지방의 밤은 하루 종일 지속되며 태양은 뜨지 않는다. 그러나 아주 깊은 어둠과는 거리가 멀다. 극지방의 밤은 아름다운 색상과 부드럽고 간접적인 빛으로 물들은 시간이다.

 

 

So starting a day’s diving at first light gets a new meaning. The operation is relatively straightforward. You leave from the MS Sula on a smaller dinghy to find the orcas. For logistical reasons, we split our small team into two smaller groups, each on a smaller RIB. One of them, Haarek, has a cabin behind which we could find some shelter against the elements. The other, Gyda, was a bare RIB which offered no protection whatsoever. Once a school of orcas has been spotted, the dinghy positions itself in line with the direction of travel. The dinghy that is in the best position claims the right and gets the first opportunity to enter the water. The orca’s behaviour determines whether you are permitted to enter the water, as indicated to us by our resident orca biologists. If the orcas feel relaxed, you might get a change to enter, but if there are any signs otherwise, you have to stay on board. This approach will anyway guarantee the best interaction with the orcas as they are in full control and can decide to leave or stay. Throughout the day we had several glimpsing encounters where the orca was obviously checking us out. Each day, when the light would vanish, we returned to the comfort and warmth of the MS Sula.
그래서 첫 날에 다이빙을 시작하는 것은 새로운 의미를 갖게 된다. 일정은 비교적 간단하다. MS Sula호에서 오르카를 찾아 나설때는 딩기보트를 이용한다. RIB(Rigid Inflatable Boat, 단정)은 작기 때문에 두 개의 소규모 그룹으로 나눈다. Haarek에는 뒤에 날씨 변화에 따라 대피할 수 있는 캐빈이 있다. 다른 하나인 Gyda는 캐빈이 없는 노출된 RIB이다. 오르카 무리가 발견되면, 보트가 오르카가 움직이는 방향에 따라 이동한다. 오르카 주변에 가장 적합한 위치에 있는 보트가 먼저 물에 들어갈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오르카의 행동을 관찰하는 현지 오르카 생물학자의 판단에 의해 입수할 타이밍이 결정된다. 오르카가 안정된 상태라고 판단되면 입수가 가능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배에서 머물러야 한다. 오르카가 이동할 지, 머무를 지를 결정할 수 있기 때문에 이런 접근방법은 오르카와 최상의 상태에서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게 된다. 하루 동안 오르카와 황홀할 정도로 여러 번의 만남을 가졌다. 저녁 무렵에 우리는 안락함과 따듯함이 있는 MS Sula호로 돌아왔다.

 

 

The evenings are filled with lectures from the resident orca expert. The lectures detail the method of soft encounters, for which the wellbeing of marine animals is paramount. Following this approach gives you the opportunity to snorkel these beautiful animals on their terms. The lectures also touch upon the fascinating family structure of orcas and how this structure has evolved over tens of millions of years into different vocal dialects. This seems possible because orcas have one of the most detailed mammal brains in the oceans, making them one of the most intelligent species. The basic family structure consists of a matriarch, the oldest female orca, her children and their offspring. To avoid interbreeding, maturing animals will temporarily join other families or strike out on their own to form a new family group. This mixing ensures that genetic diversity in the population is maintained.
저녁에는 현지 오르카 전문가의 강의가 있다. 해양생물에 불편함을 주지 않는 상태에서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한다. 이러한 접근방식을 사용하면 이 아름다운 생물에 스노클링으로 자연스럽게 접근할 수가 있다. 또한 오르카의 흥미진진한 가족 구조와 이 구조가 어떻게 수천만년에 걸쳐 차별화된 음성으로 진화했는지에 대해 설명한다. 이것은 오르카가 해양에서 가장 뛰어난 포유류 뇌를 가지고 있어, 가장 지능이 높은 종으로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기본적인 가족 구조는 모계로 가장 오래된 암컷 오르카, 자식 및 자식의 자식으로 구성된다. 동종교배를 피하기 위해 성숙한 개체는 일시적으로 다른 가족과 합류하거나 새로운 가족 그룹을 만들기 위해 스스로 이탈한다. 이 혼합방식은 집단의 유전적 다양성이 유지되도록 보장한다.

 

The next days followed the same schedule, but one day will stay engraved in our memories for the rest of our lives. Nearly all day we tried to get in the water but the orcas were travelling at a high speed and not showing any signs of slowing down. They clearly had a mission and we were not part of it. At the end of the day our luck took a turn. We jumped in the water because a school of orcas was circling the same spot. Our guide told us to separate and to wait and see what would happen. The next thing we saw were several fins cutting the surface, coming straight towards us. Reaching up to 2 m tall, the dorsal fin of a male is an amazing spectacle. The feeling is difficult to describe, but it is very intense. The group literally passed us within a few meters. A mother was looking at us and had the intention to get closer. However, the pusher big male decided to steer her away. There was no aggression whatsoever, but the signal was clear. Males are significantly larger than females and can be up to nine metres long and weigh up to 6 tons. A truly impressive sight, imprinted in your brain and memory for a lifetime.
다음날도 같은 일정이었지만 어떤 하루는 의도하지 않은 휴식을 취하거나 추억거리를 만들기도 한다. 하루 종일 물에 들어가려고 시도했지만 오르카는 빠른 속도로 움직이며 속도를 늦추지 않았다. 그들 나름의 목적이 있는지, 우리에게는 관심이 없었다. 하루가 끝날 무렵 우리에게 행운이 찾아왔다. 오르카 무리가 같은 지점을 돌고 있는 시점에 입수를 시도했다. 가이드가 상황을 주시하며 가까이 가지 말고 기다리라고 하였다. 우리는 몇 개의 지느러미가 수면을 가르며 우리 쪽으로 오고 있는 것을 보았다. 키가 2m에 달하는 수컷의 등지느러미는 정말 놀라웠다. 그 때의 느낌을 설명하기는 어렵지만 아주 강렬했다. 오르카는 문자 그대로 몇 미터 이내에서 우리를 지나갔다. 암컷 오르카가 우리를 보며 가까이 다가오려고 했다. 그러나 진행하던 수컷이 암컷을 이끌고 갔다. 공격은 없었지만 신호는 분명했다. 수컷은 암컷보다 크고 길이는 9미터, 무게는 6톤이다. 평생 동안 잊지 못할 인상적인 장면이었다.

 

 

We didn’t have too much time to enjoy the moment because two 30 tons humpbacks were heading towards us. Despite the fact that we had been briefed that humpbacks do not stop for anything we dove down. Although the light was low and the visibility limited, we could clearly appreciate the sheer size of these animals and see their distinctive white pectoral fins. These animals can grow longer than a school bus, up to 20 meters in length. Even more impressive are their pectoral fins that can grow longer than 5 meters. This means that Humpbacks have the longest arms of any creature in the world. What a day! With big smiles on our faces we jumped back in the boat and returned to the MS Sula as darkness surrounded us. Cold but happy.
그 짜릿함이 가시기도 전에 30톤의 혹등고래 2마리가 우리를 향하고 있어 바로 정신을 차려야 했다, 비록 시야가 어둡고 흐렸지만, 거대한 몸의 크기, 몸통과 구별되는 흰색 가슴지느러미를 볼 수 있었다. 이렇게 거대한 생물들은 스쿨버스보다 길고 최대 20미터까지 자랄 수 있다. 가슴지느러미가 5미터 이상 자랄 수 있다는 점이 더욱 인상적이다. 혹등고래는 세상에서 가장 긴 생물체로 알려져 있다. 와우! 모두 환하게 웃음을 지었다. 어두워지자 MS Sula호에 돌아왔다. 추위에 온몸이 떨렸지만 아주 행복한 하루였다.

 

 

The evening lecture about orca hunting methods was featured at the end of the trip. Orcas are known for their co-operative hunting; individual pods specialize on the type of prey they prefer to target. In the fjords of Norway, the orcas herd herring into a bait ball; members of the pod enter the bait ball and give a rapid, powerful swipe of the tail. The stunned herring float to the surface and are individually consumed by the orcas. We were fascinated to learn that the orcas eat one herring at a time and spit out the head, which contains mostly bone. Can you imagine this apex predator with such good table manners? But most folks are familiar with orca hunting of seals, resting on small ice floes, where some of the pod tip the floe with their wake to cause the poor seal to slide to the other side where the rest of the orca pod was waiting. Or the image of orcas attacking young whales, repeatedly forcing the whale to submerge to exhaustion and death. Orcas have never attacked humans outside of captivity, but these lectures are a reminder that we are interacting with wild animals and should always be on guard.
여행이 끝나갈 무렵에 오르카의 사냥 방법에 대해 저녁 강의가 있었다. 오르카는 협동하여 사냥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개체별로 오르카는 그들이 선호하는 먹이의 유형에 특화되어 있다. 노르웨이의 피요르드에서 오르카는 베이트볼이 형성된 청어무리로 침투한다. 오르카는 베이트볼에 파고들어 꼬리를 빠르고 강하게 휘두른다. 기절한 청어들이 수면에 뜨면 오르카가 집어 삼킨다. 오르카는 한 번에 하나의 청어를 먹고 머리와 대부분의 뼈를 뱉어낸다는 흥미로운 사실을 알게 되었다. 최상위 포식자가 훌륭한 테이블 매너를 가지고 있다는 것을 상상할 수 있는가?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르카가 작은 얼음 빙원에 앉아 쉬고 있는 물개를 사냥할 때, 일부 오르카가 얼음의 끝을 기울여 물개가 나머지 오르카가 기다리고 있는 반대쪽으로 미끄러지게 하는 방법을 사용하는 것을 많이 보아왔다. 또는 오르카가 공격하는 어린 고래를 상상해보라. 반복적으로 공격하여 고래를 물게 잠기게 하고 기진맥진하게 하여 결국 죽게 만든다. 오르카는 포로가 아닌 사람을 공격한 적이 없지만, 이 강의는 우리가 수중생물과 상호작용하고 항상 경계해야 한다는 것을 상기시켜 준다.

 

 

A fast week of exceptional encounters, this bucket-list adventure was breath taking and should not be missed. We left Norway, feeling privileged to snorkel with these apex predators and witness their behaviour first-hand. Yes, it’s cold and is likely to be outside of your comfort zone, but it is a special experience that you will remember for a lifetime and well-worth any discomfort you may experience. Even if you don’t go in the water, observing the orca behaviour topside is simply amazing. Take the chance and witness these intelligent giants for yourself!
단 한 주 동안 놀라운 경험을 했으며, 이번 버킷리스트의 모험은 숨을 쉴 수가 없을 정도로 긴장되고 놓칠 수 없는 경험이었다. 우리는 최상위 포식자와 함께 스노클링을 하는 특권을 누리며, 그들의 움직임을 직접 보고 난 후 노르웨이를 떠났다. 춥고 불편함이 많은 여행이었지만 평생 동안 기억될 특별한 경험이었다. 바다 속에 들어가지 않고 보트위에서 오르카의 행동을 관찰하는 것만으로도 아주 감동적일 것이다. 지능이 높은 최상위 포식자를 만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기를!

 

 

By Theresa Guise and Peter de Maagt
번역 편집부

 

 

 

글쓴날 : [20-03-15 16:10] 스쿠바다이버기자[diver@scubamedia.co.kr]
스쿠바다이버 기자의 다른기사보기